본문 바로가기

동남아 일주/미얀마 (Myanmar)

미얀마::곡테익 열차 [ 세상 높은 곡테익 기차여행 2 ]

by 요닝 YOLOYONY 2020. 4. 17.
반응형
곡테익 철교 (Gokteik Viaduct)
 

미얀마::곡테익 열차 [ 세상 높은 곡테익 기차여행 1 ]

곡테익 열차 (Gokteik) 시뽀에서 핀우린 가는 곡테익 열차 (Gokteik Train from Hsipaw to Pyinoolwin) 요금 2,750 짯/Kyat (한화 약 2,300원) 시뽀, 띠보로 여행 온 이유 중 하나인 곡테익 열차 타는 날과 동시..

yoloyony.tistory.com

곡테익을 향하던 열차는 잠시 멈추어 수리를 끝낸 후 한 직원이 곧 출발할 것이라며 괜찮다고 알려주어 무사히 탈출할 수 있었다. 하마터면 꼼짝 못 할 뻔했다.

시골 풍경

우여곡절 끝에 출발한 열차 덕분에 너도 나도 진땀을 뺐어도 달리고 있는 창문 사이로 비치는 시골 풍경은 액자에 담아놓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때가 타지 않은 이곳을 바라보면 힐링하는 기분이 들었다. '이래서 사람들이 은퇴하고 나면 시골에서 사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Naung Peng Station

Naung Peng 역에 도착하자마자 많은 사람들이 타고 내리는 거 보면 여기도 환승역인 것 같았다. 작은 역은 대부분 금방 지나가버리고, 이렇게 유동인구가 많은 경우엔 열차가 잠깐 세웠다가는데 반대편에서도 열차가 도착했다. 마주 보고 있는 사람들과 밍글라바 인사를 나누고 서로 신기해서 웃어댔다.

웃음 치료사

사람들이 많은 곳에 빠질 수 없는 것은 먹거리. 열차 안에서는 과일, 물, 음료수, 과자 등 상인들이 돌아다니며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었고, 밖에서도 샨 전통음식인 비빔국수 등 맛있는 음식들이 팔고 있었다. 미얀마스러운 모자를 쓰고 있는 환한 미소의 현지인들을 보고 있으면 저절로 따라 웃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곤 했다.

곡테익 열차

열차가 그렇게 빠른 편은 아니지만 신명 나게 덜컹거린다. 놀이기구였다면 웃으면서 재밌게 탔을 텐데 100미터가 넘는 곡테익 철교를 지나갈 생각을 하니 살짝 긴장이 되기도 했다. 그리고 창문은 뚫려있어 가끔씩 나뭇가지가 뺨을 찰싹 때리기도 하니 주의하길 바란다. 곡테익 철교에 다다르기 전에 열차가 지나가는 바로 옆에 사원이 있어 신기했다.

곡테익 철교

멀리서 곡테익 철교가 서서히 보이자 사람들이 하나둘씩 창문을 내다보기 시작했다. 생각보다 정말 높았다. 곡테익 철교는 영국 식민지 시절 당시 세상에서 가장 높은 철교로 지어졌다. 현재는 전 세계 두 번째로 높은 철교이며 낡은 열차로 길이 689미터, 높이 102미터의 세상 높은 곡테익 철교를 지나가려고 하니 막상 무서웠다.

곡테익 철교

더 무서웠던 건 열차가 세상 높은 곡테익 철교에서 잠시 멈추는데 정말 스릴이 넘친다. 곡테익 기차 여행의 묘미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 보고 뒤로 봐도 무섭다. 낡아서 더 무섭다. 기차표에 보험도 포함되어 있던 이유가 있었다. 독일인 친구 카이가 기차 타기 전에 기차표에 보험 들어있다고 "네 목숨 값 1.74 짯/kyat (한화 약 1원) 이거야." 알려준 게 생각났다. 

 

바이킹스 (Vikings-Netflex)

한참을 지나왔는데도 멀리서 곡테익 철교가 보였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높게 느껴졌던 이유는 곡테익 철교 높이가 102미터여도 밑에 강이 흐르고 있어 떨어지면 250미터의 높이였기 때문이다. 짜릿한 경험을 하고 나서 하얗게 불태웠다. 낡은 열차가 심하게 흔들거려 무서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철교를 지나갈 때는 속도를 줄여 천천히 지나가서 나름 괜찮았다. 지금은 죽기 전에 한 번쯤 해볼 만한 여행으로 기억에 남는다. 핀우린 역에 도착하기 전까지 아이패드에 담아온 넷플릭스 바이킹스를 때리고 나니 시간이 금방 갔다. 

Pyinoo Lwin Station

곡테익 역을 지나 핀우린 역까지 약 1시간 걸려 금방 왔다. 오전 9시 반쯤 시뽀에서 출발했으니까. 핀우린까지 총 6시간 이동했다. 차로 이동하면 훨씬 빠른데도 불구하고 곡테익 철교를 꼭 한번 지나가고 싶어 곡테익 기차 여행을 선택했다. 일반적으로는 만달레이에서 곡테익행으로 가는 새벽행 기차를 타지만, 아침형 인간이 아닌 나는 새벽에 기차 타는 것을 놓칠게 뻔했다. 그렇게 선택한 나의 일정은 만달레이에서 시뽀까지 버스로 이동했고, 시뽀 여행이 끝난 후 만달레이로 돌아갈 때 기차를 타기로 했다. 다만, 시뽀역에서 핀우린 역까지 기차 여행을 즐기고 핀우린에서 만달레이는 차로 이동했다. 시뽀에서 다이렉트로 만달레이 가는 기차를 탔으면 시간도 많이 소모될 뿐만 아니라 체력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다. 그렇게 핀우린 역에 도착했다.

 

만달레이가 아닌 핀우린에서 내린 이유

핀우린에서 만달레이는 기차로 약 4시간, 차로 이동하면 약 1시간 반 정도 걸리기 때문에 핀우린 역에 내렸다. 역 앞에 택시들이 많다고 해서 물어보려고 했는데 바로 앞에 현지인들이 타는 미얀마 교통수단 툭툭이 보여 탔다. 승차감은 안 좋아도 현지인들이랑 웃으면서 이동했다. 사진에서 쳐다보고 있는 현지인은 영어가 능숙해 가는 동안 많이 알려줬다. 옆에 탄 와이프는 웨딩드레스 디자이너로 자기가 디자인한 드레스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만달레이 터미널에서 밥 먹다가 우연히 다시 만나 같이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렇게 우연히 만난 사람들과의 인연은 여행을 더 즐겁게 한다. 다음 포스팅은 미얀마 마지막 여행지인 낭쉐 그리고 인레 호수에 대해 다룰 것이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댓글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