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글/제품리뷰

휴대폰 개봉기::아이폰 12 미니 쌈무그린

by 요닝 YOLOYONY 2020. 12. 5.
반응형
아이폰 12 mini 쌈무그린

 

언박싱

 

 

기다리고 기다렸던 아이폰 12 미니가 도착했다!
아이폰의 심플함답게 상자에 그려진 아이폰 벌써부터 설렌다!
포장되어 있는 아이폰 상자도 한 손에 들어와 신난다!
필름을 벗기고 언박싱하기!

 

 

쌈무그린
휴대폰 약정이 싫어서 자급제폰을 알아보다가 쌈무그린은 왜이렇게 구하기가 힘든지 금방 품절되고 말았다. 어쩌다 용달 블루가 있어서 살까 고민하다가도 쌈무그린이 눈에 아른거려 조금 더 기다리다 하이마트에서 겟함.
계속 보고 있으면 쌈무가 진짜 생각남.
이름 누가 지은거야 진짜 잘지었다. 용달블루 쌈무그린ㅋㅋㅋ

 

 

아이폰 12 미니 구성품
가볍게 한 손에 들어오는 아이폰이 좋아서 쭈욱 사용해오다가 아이폰 11부터 무거워서 갤럭시로 갈아탔었다. 점점 아이폰의 장점을 잃어가는구나 아쉬워했다.
그래서 아이폰 12 미니가 나온다는 말에 누구보다 기뻤던 1인.
구성품은 케이블(C to 라이트닝)만 나온다는 게 아쉽긴 하지만 비용절감을 위해서 한 일이니 참자.
준비물: 충전기 어댑터, 이어폰


 

 

아이패드랑 맥을 사용한다면 아이폰과 연동되는 편리성을 무시할 수 없다.
게다가 아이폰 12 Mini는 예전처럼 한 손에 들어오고 엄청 가볍다는 사실.
디자인도 너무 이쁘다.

 

 

모여라 앱등이
손에 딱 들어오는 아이폰 12 미니의 그립감에 한 표.
손이 작은 사람들한텐 미친 그립감. 그리고 너무 가볍다!
화면은 낮에 사용할 땐 갤럭시에 비해 좀더 선명하고 밝단 생각이 들었는데
밤에 사용할땐 갤럭시가 오히려 더 하얗고 아이폰 12 미니는 노란 끼가 돈다.

기본 화면 밝기 (갤럭시 비교)
갤럭시 사용할 때 눈 보호를 위해 블루라이트를 사용해서 그런지 둘 다 기본 화면으로 밝기를 가장 밝혀놓아도 아이폰 12 미니는 밤에 사용해도 눈이 덜 피로해서 좋았다. 개인 선호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아이폰 12 미니 화면이 더 좋아.

 

 

Bonjour 아이폰 12 Mini
Merci beaucoup!
프랑스 친구 야닉이 알려준 말.
잘 지내 친구야. 나 아이폰 샀어!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댓글6